블루투스 스피커 추천에 대한 소고. 기계

두서없이 적은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 이런 생각도 있다는 정도로 봐주시면 좋겠습니다.

1. 블루투스 스피커의 필요성?
- 스마트폰과 같은 기기의 사용이 늘어나면서 AUX 케이블 연결이 필요 없고 휴대할 수 있는 블루투스 스피커가 단연 인기입니다. 그런데, 스피커를 이동하면서 쓸 일이 얼마나 될까요. 캠핑이나 자전거 탈 때와 같이 목적에 충실한 것은 괜찮습니다만, 집 안에서 고정적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인 점을 생각하면 블루투스 스피커의 존재 의미는 그저 선 하나 없다는 것 정도가 아닌가 싶습니다.

2. 과연 편리한가?
- AUX 케이블로 직접 연결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은 확실히 편리하지만 전원 케이블까지 없앨 수는 없죠. 충전식으로 사용할 수 있지만 배터리가 소모되면 전원 케이블을 연결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.
- 새로운 기기가 추가되었을 경우에는 반드시, 여러 대의 기기를 번갈아가며 연결할 경우에는 간혹 블루투스 페어링을 다시 해 주어야 하는데 블루투스 스피커가 손에 닿는 위치에 있어야 함은 무선 연결의 편의성을 희생시킵니다.
- 절전기능이 포함된 제품 중에는 사운드 입력이 없을 경우 슬립모드로 들어가서 본체를 직접 조작하지 않으면 깨어나지 않는 것도 있습니다.

3. 음질은?
- 아시다시피 오디오 시스템의 음질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이 스피커 유닛입니다만, 블루투스 스피커가 사용하는 스피커 유닛의 크기는 일반적으로 많이 쓰이는 2채널 액티브 스피커에 비해 많이 작습니다. 그로 인해 중-저역 재생의 한계를 태생적으로 갖고 있습니다. 그러다 보니 저음 실종을 줄이기 위한 세팅이 반영되어 왜곡이 심한 소리를 들려주는 경우가 많습니다.
- 또한, 일반적으로 1개의 직육면체 상자에 모든 스피커 유닛이 일체화된 형태로 만들어져 있어 스테레오의 좌우 분리도가 낮게 들리는 문제가 있습니다.
- 가장 핵심적인 문제로 블루투스 전송방식의 근본적인 한계 때문에 소리의 손상과 지연이 발생한다는 점입니다. 플레이어의 음원이 블루투스 코덱으로 인코딩되고 그것이 무선 연결을 통해 스피커로 전송되어 디코딩한 후 증폭하여 출력되기 때문이죠. APT-X 등의 고음질 코덱이 나와 있긴 합니다만 음손상과 지연을 완전히 없앤 것은 아닙니다.
- 이러한 블루투스 스피커의 낮은 음질은 야외에서 사용할 경우에는 크게 느끼기 어렵겠지만 조용한 방안에서 사용할 경우에는 체감할 수 있을 정도가 됩니다.

4. 가성비..
- 기존의 액티브 스피커에 블루투스 리시버와 배터리, 충전회로 등이 추가되어야 하고 신기술(?) 블루투스 사용이라는 프리미엄이 더해져 가격이 상승합니다. 일체형 인클로저와 저렴한 스피커 유닛 사용으로 인한 원가 절감분까지 감안하면 이건 뭐..
- 좋은 것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욕구를 반영하여 제조사들은 구조적으로 떨어지는 음질을 커버하기 위한 기술과 물량을 투입해 새로운 제품들을 내놓았습니다. 가격이 안드로메다로 간 것만 제외하면 바람직한 결과죠.

5. 결론은?
- 누구에게는 비싸고 예쁜 쓰레기이고 누구에게는 휴대성, 편의성, 뽀대와 소유욕을 만족시키는 이상적인 제품이 될 수 있습니다. 선택은 본인이 하는 거죠.
- 그럼에도 거실 TV의 사운드바 대용품이나 매장용 사운드 시스템으로 블루투스 스피커를 사용하는 것은 극구 말리고 싶습니다.

6. ETC
- 그래서 블루투스 스피커의 추천은 매우 어렵습니다. 제조사나 제품 수가 어마어마해서 그것들을 다 비교해 보기도 어렵고요.
- 그렇기때문에 가격이 좀 비싸더라도 글로벌한 메이커의 고가 제품을 추천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. 어차피 다 중국산인데 말이죠.
- 피@넷, 노%뷰, 엠#텍 등의 국내 업체들이 바이럴 마케팅을 쩔게 하고 있죠. 직접 청음 후 마음에 든다면 모르겠는데 광고만 보고 덮썩 사기에는 좀 그렇지 않나 하는 생각입니다.

.. 이 글의 요점은 마지막 줄에 있는 것이 아니지 않지 말입니다. 오늘 아침 본 어떤 글 때문인 것이 절대 아니라고 할 수는 없는 것이 아닌 것 같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. .. 예?!

덧글

  • 와우 2020/01/03 13:42 # 삭제 답글

    유익하고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.
댓글 입력 영역



통계 위젯 (블랙)

330
185
974730

안내

  • 링크를 하신 후에는 가급적 전언판에 덧글로 알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.
  • 비영리적 목적으로 출처와 저작자를 밝히고 변형하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 게시물의 자유로운 이용을 보장합니다만, 게시물 하단에 촬영정보가 포함되어 있는 사진의 무단도용을 금합니다.
  • 비로그인 덧글을 막지 않습니다만, 통신상의 일반적인 예절을 준수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.
  • 운영자는 '정치' 카테고리 게시물의 덧글에 답글을 달지 않사오니 양해 바랍니다.
  • 외부 컨텐츠

    http://areaz0.mybrute.com


   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


    DNS server, DNS service